“안 해도 될 일을 효율적으로 하는 것만큼 쓸모없는 것도 없다.”
– 피터 드러커


뉴욕타임스는 캐나다 맥마스터대학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최소한의 운동으로 탁월한 효과를 내는 운동 방법’을 소개했다. 시간도 아주 짧고 방법도 너무 단순하다. 전력 질주를 20초씩 3번 반복하라는 게 전부다. 인터벌 트레이닝 방식으로 말이다. 이렇게 하면 중간 강도의 운동을 45분간 한 것과 운동 효과가 같다고 한다. 휴식 시간 포함해 고작 2분 정도로 45분의 운동 효과를 낸 셈이다.

– 리듬
일이든 공부든 집중력을 유지하려면 리듬이 필요하다. 집중이라는 게 계속 집중할 수 있으면 그건 집중이 아니다. 간혹 쉬지 않고 집중력을 유지하는 사람 얘기도 들리지만, 그들은 초인에 가까우니 논외로 하자. 최고 강도로 집중력을 확 높이 돼 그 시간을 짧게 하고 그걸 반복해야 한다. 일테면 나는 독서를 그런 식으로 한다. 한 번 읽을 때 고작 15분 정도밖에 안 읽지만, 최고의 집중력으로 읽는다. 그렇게 읽고 다른 일 하면서 좀 쉬다가 다시 집중력이 보충되면 다시 초강도로 집중해 책을 읽는다.

– 제한
많은 시간을 준다고 해서 결과물이 좋아지지 않는다. 심지어 시간을 최대한 압박해야 결과가 더 좋다. 성실하게 조금씩 공부한 학생보다 시험 전날 벼락치기를 잘하는 학생의 성적이 높은 경우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제한 시간을 정해 두고 시간을 압박하면 집중력이 강해질 수밖에 없다. 지금 이 글도 내가 정해놓은 시간을 넘겨서 작성하면 폐기당한다. 시간폭탄을 달아놓고 글을 쓰니 집중해서 쓸 수밖에 없다.

– 휴식
서두에 뉴욕타임스의 뉴스를 소개한 이유는 휴식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시간을 아끼려면 어떤 일을 하든 고강도 집중을 하는 수밖에 없다. 고강도 집중은 휴식 없이는 안 된다. 전력 질주 20초를 3번 반복하라는 것도 20초 전력 질주 후 잠깐 걸으면서 체력을 회복하라는 말이다. 잠깐 걸으면서 체력을 회복하는 이 짧은 시간이 참 중요하다. 바쁘다고 계속 같은 일만 잡고 늘어지고 있으면 집중력이 떨어져 일이 더 안 된다. 집중력이 떨어졌다면 반드시 휴식 시간을 가져라.

한때 매일 새벽에 퇴근할 만큼 일에 매달렸지만, 성과가 그리 좋지 못했다. 지금은 근무 시간을 강제로 강하게 통제하니 결과물이 더 좋고 그만큼 매출도 올랐다. 남는 시간을 여가에 쏟다 보니 삶의 질도 크게 좋아졌다. 일이 많아서 일을 오래 한 게 아니라, 집중력이 부족해서 일을 오래 했던 셈이다. 집중력은 모두에게 주어진 24시간을 전혀 다르게 쓸 수 있게 만든다. 오래 붙잡고 있다고 성과가 좋은 게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