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부여는 필요 없다. 당신이 제대로 된 사람들과 함께한다면.”
– 짐 콜린스


동료가 말했다. 할 일은 많은데 의욕이 안 생긴다고. 의욕이 안 생기는 것과 할 일 하는 게 무슨 상관있는지 물어보니 본인은 의욕이 안 생기면 일하기 싫다고 한다. 학생도 아니고 직업인이 아직도 의욕과 일을 연계시키고 있다니. 그것도 초년생도 아닌데 말이다. 밥은 식욕 없으면 안 먹을 생각인가? 프로에게 동기부여 같은 건 필요 없다.

– 이유와 동기
뭐가 있어야 할 수 있다는 식의 접근은 그 자체가 어린 발상이다. 프로는 그냥 하는 거다. 이유 같은 건 필요 없다. 필요 때문에 하고 목적이 있어 하는 것이지 무슨 이유가 더 필요하나? 공부할 이유가 있어야 공부하고, 열심히 일할 계기가 있어야 열심히 할 건가? 그냥 소임을 흔들림 없이 묵묵히 수행하는 게 프로다. 컨디션 따라 하고 안 하고를 정하는 건 학생 때나 하는 짓이다.

– 열정과 재미
뭐든 열정 있게 하는 건 환영할 일이지만, 열정이 있어야’만’ 뭘 할 수 있는 건 나이브한 태도다. 어떤 열정도 오래가지 못한다. 사람은 시간이 지나면 누구나 매너리즘에 빠지고 호르몬 때문에라도 열정을 유지하기 어렵다. 끈기 있게 무엇을 한다는 건 단순히 좋아서도 아니고 재미로 하는 것도 아니다. 소명 의식을 가지고 늘 최선을 다하는 건 직업인으로서 기본 중의 기본이다.

– 조건과 보상
탁월한 실행력을 가진 이들은 목표 의식이 뚜렷하다. 실행하는데 특별한 조건이나 보상이 있어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들은 그냥 목표를 향해 질주할 뿐이다. 자꾸 전제를 붙여 일하는 습관은 좋지 않다. 장난감을 사 줘야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는 학생과 그냥 열심히 하는 학생 중 누구 성적이 더 좋을지는 굳이 따져 볼 필요도 없다.

– 적성과 끈기
동기부여가 그렇게 중요하고 필요한 것인지 의문이다. 뭔가를 시작하는데 호기심과 실행력 이외에 다른 뭐가 더 필요하나? 매번 동기부여가 돼야 집중할 수 있는 일은 애초에 적성에 맞는 일이 아니다. 다른 걸 찾는 게 더 현명하다. 동기부여보다 중요한 건 외적 동기 없이도 꾸준히 달릴 수 있는 적성과 끈기다.

프로에게 흔들림 없는 꾸준함은 필수다. 그러려면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 해야 할 게 있으면 그냥 하는 것이지 열정과 동기가 있어야 한다는 건 편견이고 사치다. 이유나 동기 없이도 열심히 하는 사람이 돼라. 그게 프로의 기본 소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