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말 조금씩 저금해 보면 연말에 얼마나 적은 금액이 모였는지 알고 놀라게 될 것이다.”
– 어니스트 해스킨스


직업 특성상 다양한 부류의 사람을 만난다. 특히 자주 일 맡기는 프리랜서 친구들의 생활은 대체로 빈곤하다. 돈을 적게 줘서 빈곤하면 미안한 마음이라도 들겠으나 괜찮게 버는데도 전혀 못 모으니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 친구들이 못 모으는 데는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1. 경제에 무지하다
경제에 대해 몰라도 너무 모른다. 전문적인 경제 용어를 알아야 한다거나 자본주의 체제의 본질을 꿰뚫으라는 얘기가 아니다. 그냥 너무 기초적인 경제 상식이 없다. 세상 돌아가는 것도 잘 모르고 금리가 오르고 내리는 게 뭘 의미하는지도 잘 모른다. 부동산 얘기는 먼 나라 이야기다. 은행 수수료 안 내게 클라이언트 계좌와 같은 은행으로 계좌 개설하라고 해도 귀찮다고 안 한다.

2. 적은 돈 못 모은다
푼돈 모아서는 집 못 사는 줄 안다. 어차피 헬조선에서 한 달에 몇십만 원씩 모아봐야 인생 나아질 것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지금 조금씩이라도 모으지 않으면 나중에 돈 잘 벌어도 못 모은다. 푼돈 모으기의 소중함을 모르는 사람은 돈을 왜 모아야 하는지 잘 모르는 사람이다. 돈은 언젠가 따로 모으는 게 아니다.

3. 인내심이 형편없다
어찌나 인내심이 없는지 책은커녕 글이 조금만 길어도 끝까지 못 읽는다. 하다못해 영상도 1~2분만 넘어가면 못 참는다.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은 게임을 할 때뿐이다. 인내심이 부족한 사람은 어떤 자기계발도 못 한다. 독서든 운동이든 다 최소한의 인내심이 있어야 잘못된 습관을 개선할 수 있다.

4. 실행력이 부족하다
맨날 말로 일 다 한다. 아이디어는 자주 늘어놓는데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오는 꼴을 못 본다. 어쩌다 시작해도 중간에 쉽게 포기한다. 생각만 하던 걸 막상 직접 하려고 하니 귀찮은 게 한둘이 아니다. 금세 포기해 놓고 다른 사람이 비슷한 아이디어로 시장에 진출하면 자기 아이디어였다고 아쉬워한다.

5. 자신에게 관대하고 남에게 엄격하다
자존감이 부족한지 인터넷에서 허구한 날 댓글로 싸우고 있다. 다른 사람 문제는 칼같이 지적하면서 본인 삽질하고 사는 것엔 관대하다. 키보드 배틀 할 시간에 알량한 통장 잔액이나 걱정해야 할 텐데 어찌 된 일인지 연예인 걱정까지 하고 있다. 이곳저곳 오지랖 다 부리고 산다는 건 목표가 없다는 뜻이다. 인생의 나아갈 방향이 없는 사람이 돈 모을 리 없다.

집안이 어렵거나 소득이 너무 적은 상황이 아닌데 돈 못 모으는 건 습관에 문제가 있는 거다. 돈은 벌 수 있는 때가 정해져 있고 그 기간이 그렇게 길지 않다. 지금 모을 수 없는 사람은 나중에도 모을 수 없다. 일찍부터 정신 똑바로 차리고 돈 모으는 습관을 키워야 한다. 안 그러면 진짜 헬조선의 뜨거운 맛을 보게 될 것이다. 노인 빈곤은 젊을 때 빈곤과 차원이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