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종류의 성공이든 인내보다 더 필수적인 자질은 없다.”
– 존 데이비슨 록펠러


글쓰기를 좋아해 오랜 기간 블로그를 운영한 적이 있다. 딱히 얻는 것도 없는데 참 오래도 했다. 그러다 서버 계약 연장을 앞둔 어느 날 모든 자료를 삭제하고 폐쇄했다. 나는 왜 블로그를 그만뒀을까? 어떻게 하면 계속할 수 있었을까? 매너리즘을 극복하지 못한 데는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 목적
동기가 없는 것도 동기라 할 수 있지만, 대체로 무엇을 왜 하는지 뚜렷한 이유가 없으면 오래 하기 어렵다. 순수한 호기심이나 열정 같은 건 유효기간이 매우 짧은 감정이다. 단순히 하고 싶어서 한다는 것은 하기 싫어지면 안 한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그런 나이브한 태도론 무엇을 하든 의미 있는 수확을 얻기 어렵다. 한 문장으로 목적을 명시할 수 있어야 한다.

– 방향
목적이 있다면 목표도 정해볼 수 있다. 어떤 일을 하든 나아갈 방향이 정해져 있지 않으면 중간에 길을 잃게 된다. 그러다 흐지부지 포기하는 사례가 부지기수다. 목표에 자기만의 의미를 부여해라. 그것을 일관된 방향으로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방향을 못 잡고 우왕좌왕하면 오랜 시간 노력해도 진전이 없다.

– 결과
의미 있는 결실을 이루려 노력해야 한다. 그것이 아무리 하찮은 일이라 해도 마찬가지다. 처음에야 결과가 안 나와도 순수한 마음으로 즐길 수 있겠지만, 시간이 지나서도 계속 그럴 수 있을까? 들어가는 비용 대비 만족도가 떨어지는 일은 그게 뭐든 중간에 버려지게 돼 있다. 바꿔 말하면 비용을 줄이든지 만족도를 높이든지 둘 중 하나는 해야 유지될 수 있다.

– 순환
목적부터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 전체가 선순환 구조를 이뤄야 한다. 특히 결과가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게 매우 중요하다. 예를 들어 도식화해 보자면 ‘피아노 연주로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싶다 → 연주 영상을 찍어 유튜브로 수익을 남긴다 → 더 많은 수익을 남기기 위해 더 열심히 연습한다’ 같은 구조를 만들어 볼 수 있다. 대다수 취미가 오래가지 않는 이유는 노력보다 돌아오는 결과가 좋지 못해서다.

어떤 일이든 끈기 있게 오래 하는 태도는 귀한 것이다. 기업의 1차 목표가 성공이 아닌 생존이듯 잘하기 이전에 오래 하는 법을 알아야 한다. 노력한 대가를 정당하게 돌려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라. 선순환 구조가 제대로 맞물려 돌아가지 않으면 바퀴는 결국 멈출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