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일은 항상 지겨워 죽겠다. 남의 일이 더 좋다.”
– 오스카 와일드


이런 사람을 흔히 볼 수 있다. “우리 업계는 현실이 어떻고, 정말 답이 안 나오는 곳이다.” 등 자신의 직업이나 직장에 불만이 가득한 사람 말이다. 그런데 진실은 이렇다. 대부분 그 직업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그저 그 직업과 그 사람이 안 맞는 것뿐이다.

– 자기가 못 한다고 그 직업이 안 좋은 건 아니다
음치 보고 가수를 하라고 하면 그 직업은 지옥이 된다. 손재주가 없는 사람이 그림이나 조각 일을 하면 그것도 지옥이 된다. 요컨대 어떤 직업도 소질 없는 사람에게는 지옥일 뿐이다. 반면 재능 있는 사람에게는 너무 쉽고, 재밌고, 해볼 만한 일이 된다. 적성과 안 맞는 직업을 골랐던 사람들은 지옥을 경험한 후 그 경험을 자신의 개인적인 일이라 생각하지 않고, 그것이 ‘업계 전체나 직업 자체의 특성이 그렇다’라고 쉽게 일반화한다.

– 전망이 안 좋은 직업도 재능이 있으면 좋게 느껴진다
그런데 업계 자체나 직업 자체가 그러했다면 본인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사람이 그렇게 느껴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정말 답 안 나온다는 분야조차도 어린 나이부터 탁월한 성과를 보이며 승승장구하기도 하고, 꼭 그런 탁월한 사람이 아니어도 업계 상위권에 있는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의 직업이나 직군을 함부로 깎아내리지 않는다. 자신이 선택한 일이 실제로 해보니 최악이었다면 그 직업 자체가 최악인 게 아니라 그저 자신과 안 맞을 뿐이다. 업계 현실을 탓하기 전에 자기한테 맞는 일을 고른 것인지 먼저 고민해 봐야 한다.

– 미래가 안 보인다면 그건 내 일이 아니다
물론 업계 상위권에 있는 사람들조차 정말 거지 같은 일이라고 얘기하는 분야도 있다. 하지만 그렇게 객관적으로 형편없는 직업을 골랐다면 처음부터 그런 일을 고른 자신의 안목을 반성해야지 현실 운운해 봐야 달라질 건 없다. 어떤 직업을 고르든 가끔 푸념할 수야 있겠지만, 그게 반복돼 만성적인 불만이라면 직업을 비난하기 전에 자신을 돌아보자. 그 업계 내에서 상위권으로 성장하지 못한 자신의 실력과 태도에 문제는 없는지 점검해 보자. 그래도 고칠 수 없다면 직업을 바꾸는 게 훨씬 현명한 선택이다.

잘하는 사람은 원래 말이 없다. 불평하는 목소리가 늘 더 크게 들린다. 인터넷에 택배 회사 검색하면 택배 보낼만한 곳이 하나도 안 보이듯이 부정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 끝이 없다. 자신의 직업이 매일 불만족스럽다면 적성에 안 맞는 건 아닌지 고민해 보자. 대다수 문제의 원인과 해결책은 밖이 아니라 자기 안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