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형이 와서 책 한 권을 던져줬다. 평소 책을 많이 읽는 형이지만, 내게 책을 추천해 주는 경우는 거의 없었는데 이 책만큼은 특이하게도 ‘꼭’ 읽어보라고 강조하며 주고 갔다.

부의 추월차선. 제목만 봐도 자기계발 서적의 냄새가 난다. 표지만 봐도 무슨 내용일지 짐작이 간다. 한때 자기계발과 관련한 온갖 서적들을 지겹도록 읽은 터라 형의 강조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책상 위에 올려만 뒀다.

책을 다시 읽게 된 건 며칠 뒤 형이 숙제(?) 검사를 하면서다. “너 그 책 읽어 봤어?” 전혀 읽어 보지 않았지만,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어 읽는 중이라고 둘러댔다. 그러니 형이 한마디 거들었다. “아직도 다 안 읽었어? 꼭 읽어봐라.”

도대체 무슨 책이길래 이렇게도 강조한단 말인가. 갑자기 흥미가 생겼다. 보통 자기계발 책에 들어가는 내용은 한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밥을 먹으면 배가 부르다.’ 딱 이 정도 수준의 내용을 담은 책들이 대부분이다. 너무 뻔하고 당연한 얘기를 참 길게도 써 놓는다.

이 책은 과연 그 수준을 벗어날 수 있을까? 나의 이런 편견은 서문을 읽을 무렵부터 깨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