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절은 솔직하고 확실하게 해야 한다. 괜히 상대방 배려한다고 돌려서 말하다 보면 본의 아니게 계속 거짓말하게 된다. 싫은 건 싫은 거다.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고. 다른 이유를 장황하게 덧붙일 필요 없다.

단 의사 표현은 분명히 하되 부드럽고 공손하게 해야 한다. 이건 기분을 떠나 매너의 문제다. 내가 상대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욕먹을 일은 아니지만, 그걸 예의 없고 기분 나쁘게 한다면 그건 본인 태도에 문제가 있는 거다.

상대가 이해할 만한 이유가 있다면 솔직하게 설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이런 이유 없이 그냥 싫은 것도 거절의 이유가 된다. 이럴 땐 담담하게 싫다고 하되 거짓말로 이유를 붙이면 안 된다. 이러면 상대가 오해한다.

거절을 잘하는 건 중요하다. 적절히 거절하는 처세를 모르면 이런저런 곤란한 부탁과 쓸데없는 약속에 시달린다. 괜한 오해와 불필요한 갈등의 씨앗이 된다. 거절해야 할 게 있다면 솔직하게 바로 거절하자. 예의만 지킨다면 전혀 나쁜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