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의 삶은 힘들다. 아침을 탄식으로 시작해 저녁을 한숨으로 끝낸다. 직장인의 삶도 힘들다. 출근길 자체가 지옥이다. 백수의 삶도 힘들다. 수입은 없는데 물가만 오른다. 조금만 둘러봐도 대체 안 힘든 사람이 없다.

돈 많은 건물주는 아닐 것 같지만, 그도 그 나름의 고통이 있다. 남이 알아주지 않을 뿐. 모든 인간은 다 나름의 괴로움을 안고 산다. 그들의 고민을 배부르다고 평가하는 건 그 삶으로 살아본 적 없어서다. 상대적 고통도 고통이다.

가끔은 사는 게 이렇게 피곤한데 왜 열심히 살아야 하나 생각해 본다. 대다수 시간이 힘들고 행복은 찰나라면 그 짧은 순간을 위해 사는 게 맞나 싶고. 나는 왜 세상을 살고 무엇을 위해 어떻게 살지 종종 고민한다. 아직 아무 답도 찾지 못했다.

늘 이런저런 고민 상담을 하면서도 정작 나는 내 마음을 하나도 모르겠다. 이런 내가 누군가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 준다는 게 우스워 이젠 고민 상담하지 않는다. 내 문제 풀기도 바쁘다. 좀 더 나 자신에게 집중하기로 했다.

어릴 때 썼던 일기에서 재밌는 구절을 발견했다. 인생은 원래 의미가 없으니 너무 많은 생각하지 말고 그저 하루하루만 열심히 살면 원하는 길이 열린다고 적어놨다. 시기를 보니 첫 창업 실패 후 얼마 안 돼 쓴 일기다. 그때의 내가 지금보다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