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칭찬 한마디에 두 달은 살 수 있다.”
– 마크 트웨인


칭찬은 돈 안 쓰고도 큰 효과를 내는 중요한 기술임에도 제대로 활용할 줄 모르는 사람이 너무 많다. 특히 리더가 칭찬에 인색하면 그 조직의 분위기 자체가 굉장히 삭막해진다. 칭찬을 제대로 잘하는 것도 리더에게는 꼭 필요한 자질이다.

1. 타이밍이 생명이다
말은 항상 타이밍 속에서 살아 움직인다. 아무 때나 그냥 하는 칭찬은 오히려 독이다. 적기에 하는 좋은 칭찬은 감동과 기쁨을 주지만, 그렇지 못하면 실없는 헛소리가 된다. 칭찬은 칭찬할 만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바로 하는 게 좋다. 미루면 그 감흥이 잘 안 살아난다. 패션 스타일에 대한 칭찬은 만났을 때, 음식에 관한 칭찬은 먹자마자, 잘한 일에 대한 칭찬은 그걸 알았을 때 바로 해야 한다.

2. 거짓말할 필요는 없다
친구가 매우 이상한 옷을 입고 와 괜찮냐고 물었을 때 좋다고 해버리면 그 친구는 그걸 계속 입고 다닐 것이다. 불편한 말을 피하는 건 좋은 처세지만, 굳이 거짓말할 필요는 없다. 정직하지 못한 언사로 실없는 사람이 되는 건 둘째 치고, 칭찬을 한 사람도 칭찬을 받은 사람도 결과적으로 손해 보는 상황이다. 옷을 이상하게 입은 사람은 계속해서 옷을 이상하게 입을 것이고 주위 사람들은 그 꼴을 계속 봐야 한다.

3. 솔직함이 바탕에 있어야 한다
인간한테는 육감이라는 게 있어서 정말 귀신같이 솔직함을 몸으로 느낄 수 있다. 솔직함은 상대방과 교감하는 중요한 포인트다. 누군가 나를 진심으로 대해준다면 그 마음 자체가 매력 있게 다가오는 법이다. 꼭 좋은 말을 해줘야 상대방이 좋아하는 게 아니다. 그저 자기 생각과 감정을 상대방에게 솔직하게 전달하는 것도 좋은 칭찬이 될 수 있다. 자신이 보여주는 솔직함 만큼 상대방과 유대감을 쌓을 수 있다.

4. 자만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
충분히 잘한 상대에게 하는 칭찬은 다음 일에 대한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 말 한마디가 그 어떤 것보다 비싼 보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그게 너무 과해 상대방을 자만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 칭찬은 최대한 담백하게 하라. 굵고 짧게 해야 한다. 그렇게 임팩트 있게 하는 게 더 울림이 크다.

5. 희소성이 있어야 한다
무한대로 있는 건 아무리 좋은 것이어도 가치를 인정받기 어렵다. 칭찬도 그렇다. 아무 때나 남발하는 칭찬은 희소성이 없어 무가치해진다. 특히 듣는 사람이 그 칭찬을 싸구려처럼 느낀다면 실소만 나올 뿐이다. 칭찬은 그 사람이 자신의 능력 이상의 성과를 보일 때 진심을 담아서 해라. 그때 비로소 칭찬의 가치가 극대화된다.

칭찬에 인색한 리더는 기본적으로 동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부족하고 인간적인 매력이 없는 사람이다. 그런 모습은 옹졸하고 그릇이 작아 보여 리더십이 생기지 않는다. 칭찬을 남발하는 리더는 실속이 없고, 가벼워 보인다. 리더로서 무게감이 생기지 않는다. 균형이 필요하다. 칭찬을 언제 어떻게 해야 하는가도 결국 균형감의 문제다. 그 지점을 스스로 잡을 수 있어야 진정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