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가 자신의 속박을 잃을 때, 그 자체가 더 큰 자유의 속박이 된다.”
– 칼릴 지브란


모두가 자유롭게 살길 원한다. 하지만 대부분 스스로 얽매이는 삶을 선택한다. 여기에 이런저런 사정이 있겠지만, 대체로 다 핑계에 불과하다. 자유로운 삶을 얻으려면 아이러니하게도 적절한 통제가 필요하다. 자신에겐 엄격하지만, 타인에겐 관대한 태도 말이다. 내 의지로 나를 통제할 수 있어야 자유에 다가갈 수 있다.

1. 파악하라
내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하지 못하면 뭘 해도 중간에 방향을 잃는다. 이걸 모르면서 인생을 주체적으로 산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내게 중요한 가치가 무엇이고 나는 언제 행복한 사람인지 스스로 정의해라.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모르는 인생은 허무함만 남는다. 중요한 게 뭔지 모르는 삶은 쓸모없는 곳을 향해 가기 마련이다.

2. 엄격하라
자유라는 건 자신의 의지대로 통제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의지를 통제하려면 자신에게 엄격해야 한다. 다짐하고 실천하지 않으면 자존감이 떨어진다. 나약한 자존감에는 비루한 정신이 깃든다. 흥청망청 흘러가는 대로 막사는 걸 자유롭게 산다고 하지 않는다. 그런 건 그냥 형편없는 삶이지 자유로운 삶이 아니다.

3. 관대하라
내가 자유롭길 원하는 만큼 남에게 관대해라. 내게 직접적인 피해가 없고, 대의에 크게 어긋나지 않는다면 적당히 넘어가라. 교조적으로 남을 고치려 할수록 자신만 더 옭아맬 뿐이다. 가족이 아니라면 남이 어떻게 살든 신경 쓰지 마라. 남에게 관대하다는 건 함부로 간섭하지 말라는 의미도 있지만, 자신에게 집중하라는 의미가 더 크다.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연인을 패는 사람은 사랑하지 않는 거다. 말과 행동 중 진짜 의지를 증명하는 건 오직 행동뿐이다. 자유로운 삶을 원한다면 마땅히 그럴만한 행동을 해야 한다. 가치 있는 것에 집중하고 쓸모없는 것에 시간 낭비하지 않는 것, 자신에게 집중하고 타인을 함부로 옭아매지 않는 것, 여기서 도망치지 않아야 진정한 자유를 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