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능력을 인식하는 것이 곧 자신을 겸손하게 만드는 것이다.”
– 폴 세잔


학생에게 평소 점수를 물으면 대부분 ‘가장 잘 나온 점수’를 얘기한다. 이건 어른이라고 다를 게 없다. 영업인들에게 본인 수준을 평가해 보라고 하면 ‘가장 잘 나온 매출’을 얘기한다. 문제는 이걸 홍보 개념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진짜 본인 평소 실력으로 착각한다는 점이다.

1. 정확하게 기록하고 분석하라
영업을 잘하는 이들과 대화하면 평범한 사원들과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보통 평범한 영업인들은 성과를 적당히 설명하는 데 반해 영업왕들은 최대한 자세한 수치로 표현한다. 심지어 월별 기록을 넘어 주 단위로 나눠 분석한다. 자기 실력을 제대로 알고 싶다면 본인이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 정확하게 기록하고 분석할 수 있어야 한다.

2. 가장 낮은 게 자기 실력이다
모의고사를 4번 봐서 90, 60, 70, 80점의 점수를 받은 학생은 어떤 점수를 자기 실력으로 볼까? 대부분 평균에서 최고 점수 사이를 자기 실력으로 보는데 이런 관점은 자신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된다. 가장 낮게 나온 점수를 자기 실력으로 봐야 한다. 그래야 나중에 75점을 받은 후 “원래 90점 정도는 받을 수 있는데 이번에 컨디션이 별로네.” 같은 한심한 변명을 안 하게 된다.

3. 평균 이상의 성과는 운이다
평균보다 높게 나온 점수는 실력이 아니라 운이라 여겨야 한다. 이런 겸손한 태도가 실력을 더 단단하게 만든다. 가장 낮은 점수를 자기 실력으로 놓고 그 이상부턴 운이 좋아서 결과가 잘 나왔다고 생각하면 어쩌다 점수가 좋게 나와도 쉽게 자만하지 않는다. 평균 이상의 성과는 운으로 여기는 태도가 겸손함의 바탕이 된다.

자기 객관화란 원래 어렵다. 자아 성찰 없인 자신을 제대로 볼 수 없다. 냉철하고 엄격한 기준에서 자신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어쩌다 한번 잘 나온 성과를 자기 실력으로 착각하면 발전할 수 없다. 모의고사에서 운 좋게 1등급 한번 받았다고 시험장에서도 1등급 나오는 게 아니다. 가장 낮은 성과를 자기 실력으로 여겨야 비로소 운과 상관없는 탄탄한 실력을 갖출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