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신중한 태도로 말하고, 조심해서 말하라. 인생을 살다 보면, 한 마디 더 말할 시간은 있어도 취소할 시간은 오지 않는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외워서 하는 유머는 재미없다. 평소 마인드나 태도에 관해서 강조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기술을 배우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사람 자체가 바뀔 수 있는지에 주목해야 한다. 하지만 사람 자체가 바뀌는 것도 결국 사소한 행동의 변화에서 시작한다.

1. 집중해서 관찰하라
말을 잘하려면 관찰력이 예민한 사람이 돼야 한다. 사람을 만나면 평소대로 무덤덤하게 보지 마라. 헤어스타일은 바뀌었는지, 몸 상태는 괜찮은지, 스타일 면에서 평소랑 다른 부분은 없는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스캔해 봐라. 중요한 건 사소해 보이는 것도 나만의 시각에서 다르게 보려는 노력이다. 그렇게 관찰하다 보면 그 사람만의 특이점과 개성을 발견할 수 있다. 대화 소재를 찾는데 도움되는 건 물론이고 상대방에게 강하게 어필할 기회를 잡을 수도 있다.

2. 반응에 주목하라
반응이 좋은 사람은 말을 많이 안 해도 대화가 잘 통하는 것 같다. 대화의 핵심은 소통인데, 반응이 좋으면 소통이 잘 되는 느낌이 든다. 상대방이 집중 못 하는 것 같은데, 자기 할 말만 쭉 늘어놓지 마라. 상대의 반응을 살피지 않으며 하는 말은 대화가 아니라 혼잣말이다. 표정이나 행동 같은 비언어적 표현도 대화의 중요한 요소이니 늘 유심히 살피며 흐름에 변화를 줘라.

3. 분위기에 신경 써라
사람은 상황과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말을 잘하는 사람은 이상한 상황과 장소에서 길게 말하지 않는다. 어떻게 해서든 분위기가 좋은 공간으로 가거나 다른 상황을 만든 후 대화를 시작한다. 이것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들은 아무 장소에서나 분별없이 말한다. 말은 공기 중에 울려 퍼지는 소리다. 공간과 분위기를 무시할 수 없다. 특히 남녀 간의 대화에서는 이 부분에 더 많이 신경 써라. 매우 중요하다.

말을 잘하려면 여러 각도에서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 생각보다 언어 그 자체의 비중이 그리 높지 않다. 경청만 잘해도 반은 먹고 들어간다. 그만큼 입으로 잘 떠드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는 말이다. 대화의 핵심은 공감과 소통이다. 상대방을 기분 좋게 할 수 없다면 어떤 얘기를 했어도 실패다. 그러니 이 목표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말하는 습관을 들여라. 완전히 익숙해질 때까지 훈련하지 않으면 금방 원래대로 돌아갈 것이다.